SK텔레콤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울주군 서생초 찾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했다.
<SK텔레콤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방문했다.>

SK텔레콤 이동형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19일부터 21일까지 여름 방학을 맞은 울산시 울주군 서생초등학교를 찾았다.

방문은 서생초 정인식 교사가 SK텔레콤에 보낸 손편지를 통해 성사됐다. 정 교사는 편지에서 “학생 수는 점점 줄고 교사(敎舍)는 노후화되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배움에 관심이 큰 학생에게 4차 산업혁명을 체험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ICT 체험 기회 체험과 미래의 꿈을 키우는 기회를 제공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서생초등학교 학생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를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서생초등학교 학생이 미래 직업 연구소에서 증강현실(AR) 등 ICT를 통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미래 직업 연구소를 통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홀로그램 등 ICT를 활용해 학생에게 직업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SK텔레콤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울주군 서생초 찾아
SK텔레콤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 울주군 서생초 찾아

또, 소방관·해양경찰관·로봇전문가·드론전문가·3D프린팅 전문가 등 학생 관심이 높은 다섯 개 직종 종사자를 초청, 현장에서 직업 멘토링도 진행했다. SK텔레콤은 서생초등학교가 어촌 마을에 위치하고 있는 점을 고려, '4D 잠수함' 체험도 마련했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평소 ICT 체험이 어려운 울주군 학생에게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학생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을 준비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어린이 ICT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