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엔스코리아, 스크류씰 개발...에어컨 설치·조명업계에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리엔스코리아가 개발한 스크류씰 이미지.
<오리엔스코리아가 개발한 스크류씰 이미지.>

오리엔스코리아(대표 이상필)가 전선연결부품인 '스크류씰'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에어컨 설치, 조명업계 등에 납품하기 시작했고, 가전 제조사에도 공급을 타진하고 있다.

스크류씰은 전선과 전선을 체결, 밀봉하는 부품이다. 전선을 꼬아 체결하는 와이어 커넥터와 열 수축튜브를 일체형으로 제작됐다. 체결과 동시에 전선 연결 부분을 방수·방진 처리해 수분과 먼지 유입을 차단하고 밀봉한다. 기존에 사용되던 와이어 커넥터는 전선연결부위가 노출돼 수분 유입 등 문제가 있었다.

스크류씰의 와이어 커넥터는 UL94V-2 난연 등급 폴리프로필렌(PP)으로 제작됐다. 폴리염화비닐(PVC) 소재보다 내열성과 난연성이 뛰어나다.

열 수축튜브 역시 난연 최고 등급(VW-1) 소재로 제작했다. 수축튜브에 열을 가하면 튜브가 수축하고, 튜브 안쪽 접착제가 녹으면서 연결부를 밀봉하고 고정시킨다. 수축튜브와 접착제가 방수, 방진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야외 설치 용이성을 높였다. 휴대용 토치나 라이터만 있으면 작업할 수 있다.

이상필 오리엔스코리아 대표는 “기존에는 전선을 연결할 때 클림핑 툴이나 열 수축튜브, 절연테이프를 활용했다. 이들 제품군은 방수 및 방진에 약점이 있다”면서 “기존 제품의 단점을 개선했고, 전선 연결 작업에 걸리는 시간을 크게 단축했다. 전선을 체결한 뒤 5초간 열을 가하면 공정이 끝난다”고 말했다.

오리엔스코리아는 에어컨 설치와 수리 업체와 조명업계에 스크류씰을 공급하고 있다. 에어컨 실외기, 외부 조명 설비를 설치할 때 전선 접합부가 외부에 드러나는 경우가 많아서다. 전선 접합부에 빗물이나 먼지가 쌓이게 되면 자칫 화재사고로 번질 수 있다. 가전 분야 대기업, 중견기업과도 스크류씰 공급을 논의하고 있다.

오리엔스코리아는 복수 자동차 부품업체에 전선연결부품인 '솔넥터' 납품을 앞두고 있다. 자동차에 들어가는 와이어 하네스에 솔넥터를 적용한다. 3분기 중 고객사에 솔넥터 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