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SW융합교육원, '전공교수와 함께하는 미래 전공 설계'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호남 최초 소프트웨어(SW) 중심대학인 조선대 SW융합교육원(원장 정일용)은 최근 실습실에서 '2019 전공교수와 함께하는 미래 전공 설계' 프로그램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광주와 전남·북 고교생을 대상으로 조선대 입학처가 주관하고 SW융합교육원이 진행한 이번 프로그램은 고교생의 직업세계 탐구 및 학과 전공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전공별 주제 발표와 학생 참여형 수업으로 진행됐다. 고교생들이 직접 조선대 홈페이지를 통해 32개 학과의 36개 전공 강좌를 확인하고 관심있는 강의를 사전 신청하도록 했다.

총 160명의 학생들에게 △가상현실(VR)·증강현실(AR)·혼합현실(MR)의 이해와 체험하기 △레고마인드스톰을 활용한 SW코딩교실 △비트 브릭을 활용한 SW코딩교실 △지무로봇을 활용한 SW코딩교실 △오조봇을 활용한 SW코딩교실 등 총 5개의 강좌를 실시했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한 학생은 “평소 관심이 많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흐름에 맞는 VR, AR, MR의 이해와 가상현실체험하기 수업을 전공 교수와의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배우고 직접 경험을 해볼 수 있어 좋았다”면서 “내 자신의 진로 분야 진학설계를 위해 다양하고 구체적인 정보를 습득할 수 있었고 향후 조선대 컴퓨터공학과에 입학하고 싶다”고 참여소감을 말했다.

조영주 SW융합교육원 담당교수는 “전공교수와 함께하는 미래 전공 설계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많은 학생들이 SW가 필수가 된 현실에서 자신의 뚜렷한 진로와 꿈을 결정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는 시간이 되었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조선대 SW융합교육원은 최근 실습실에서 2019 전공교수와 함께하는 미래 전공 설계 프로그램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선대 SW융합교육원은 최근 실습실에서 2019 전공교수와 함께하는 미래 전공 설계 프로그램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