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결제단말기 입찰, 요건 충족 기업 '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로페이 입찰 결과
<제로페이 입찰 결과>

정부가 추진 중인 제로페이 결제단말기(QR리더) 입찰 심사 결과, 입찰에 응한 기업 모두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이에 정부는 재입찰을 공고하고 29일까지 2차 입찰을 진행, 재심사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제품 단가를 낮추고 요구하는 기술 스펙이 높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그러나 일반 소상공인과 서민이 사용하는 공익 인프라인 만큼 중소벤처기업부는 제품 기술력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각종 로비 등을 방지하기 위해 외부 심사위원도 운영한다.

23일 정부와 금융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소상공인 간편결제 추진사업단이 추진 중인 '제로페이 QR리더 제작 및 공급 용역(긴급)' 공고 입찰 결과, 참여 기업 모두 불합격 통보를 받았다.

이 사업은 정부가 제로페이 결제단말기(QR리더)를 정부 명의로 직접 구매해 보급하는 사업이다. 시장에서 문제 제기된 우회 리베이트 논란을 불식시키고, 가맹 모집 대행사가 재고 물량을 떠안아야 하는 구조적 악순환을 해결하기 위한 특단 조치다. 입찰에는 (주)듀얼아이, (주)아이라이즈, (주)유니정보, 주식회사 에이텍티앤, 에스씨에스프로(주), 주식회사 에그페이 총 6개 제조사가 참여했다.

최근 이들 기업 대상으로 추진단은 기술 스펙 등 프레젠테이션 심사를 진행했고, 제로페이 기술 스펙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결론냈다. 협상평가 부적격을 통보하고 재입찰 진행을 공표했다.

추진단 관계자는 “사업 공정성을 위해 외부 전문 심사위원을 꾸려 공정하게 심사를 진행했다”면서 “심사 결과 제로페이 QR결제단말기가 요하는 기술 요건을 100% 충족하지 못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QR결제 시 모바일과 매체 간 거리가 생기면 결제 에러가 나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입찰에 참여한 기업 관계자는 “상당수 제품이 중국 부품을 조립해 만드는 수준이라 높은 기술 요건을 맞추는 건 사실상 힘들다”면서 “정부가 엄격한 심사요건을 내건 것에 대해 대부분 업체가 납득 했고, 스펙을 맞추기 위해 제품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계는 이번 입찰 참여가 매출 확대보다는 결제 네트워크 확보가 목적이라는 입장이다.

정부가 책정한 단가는 맞출 수 없어 중국산 부품을 조립해 납품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입찰에 성공하면 전국 단위 가맹점 확보와 이후 제로페이 사업 확대 시 추가 물량 등을 배정받을 수 있다. 또 민간이 재고 부담을 질 필요도 없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치열한 2라운드 입찰전이 예상되는 이유다.

1차 입찰 순연으로 단말기 보급 계획은 당초 예상보다 좀 더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