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체감형 스마트물류 육성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시민·기업 체감형 스마트 물류산업을 육성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은 '체감형 스마트물류 서비스'를 선도할 9개 물류IT기업과 10개 과제를 발굴, 국비 6억원을 포함해 총 9억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체감형 스마트물류'는 부산시가 지역 물류 인프라를 기반으로 새롭게 육성하고 있는 생활형 물류IT 서비스 산업이다.

선정 기업 가운데 플리즈, 티허브, 아이오티플렉스, 슈퍼셀 4개 기업은 '스마트물류 비즈니스 아이디어(BI) 사업화' 분야에서 아이디어 단계 서비스를 스마트물류 서비스와 비즈니스 모델로 구체화한다.

플리즈는 '소상공인 식자재 유통 플랫폼', 슈퍼셀은 1인 소상공인을 연계한 세포마켓 간편유통 매칭 서비스 '셀비'를 개발한다.

이미 물류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한 유이수, 꽃팜, 리테일영 등 6개 기업은 보유 기술과 서비스를 스마트물류 기술과 서비스로 업그레이드해 상용화를 추진한다.

유이수는 외화 간편 결제 기술을 활용해 '체험형 온디멘드 주문 및 배송관리 시스템'을 출시할 계획이다. 꽃팜은 화훼 거래 데이터의 디지털 변환 기술을 이용한 '화훼관리 시스템', 리테일영은 식자재 물류공유 플랫폼 '푸드팡 플렉스'를 상용화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9개 기업의 사업 모델과 상용화서비스, 개발 과정에서 확보한 각종 데이터를 오는 9월 구축하는 '스마트물류 빅데이터 플랫폼'에 올려 공유하고, 물류IT기업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이번 시민·기업 체감형 스마트물류 서비스와 스마트물류 데이터 플랫폼 구축은 부산 SW융합클러스터2.0 사업의 핵심 과제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지원 아래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 동안 124억원을 투입, 스마트물류 빅데이터 플랫폼을 중심으로 부산 체감형 스마트 물류산업을 중점 육성한다.


<시민·기업 체감형 스마트물류 BI 모델 과제>

<시민·기업 체감형 스마트물류 상용화 과제>

부산 체감형 스마트물류 육성 시동
부산 체감형 스마트물류 육성 시동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