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블루, 카드뉴스 '타일' 자동 제작 핵심 기술 특허 취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투블루(대표 이흥현·우혁준)는 카드뉴스 자동 제작 핵심 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회사는 동영상·카드뉴스 자동 제작이 가능한 툴 '타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타일 플랫폼은 별도 프로그램 설치 과정 없이 웹에서 쉽고 빠르게 사용, 중소기업에 효율적인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한다.

회사가 획득한 특허 내용은 디자인을 잘 모르는 유저도 쉽게 카드뉴스를 제작할 수 있는 자동화 기술이다. 특허 기술을 활용하면 유저 명령·제반 환경에 실시간으로 반응, 가독성이 높은 카드뉴스 디자인을 제작할 수 있다.

이흥현 투블루 대표는 “타일은 대한민국 카드뉴스 제작 툴의 시초”라며 “최초로 카드뉴스 디자인 자동화 기술을 선보여 타일의 핵심 기술이 특허권을 인정받은 것은 사업적, 기술적으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현재 타일의 업그레이드 버전이 거의 완성되어 가고 있는 단계에 있다”면서 “카드뉴스 시장에서 우위를 바탕으로 동영상 광고 시장까지 선도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투블루는 씨엔티테크가 운영을 맡은 IBK창공 구로 2기 참여기업이다. 투블루는 지난 4월 한국 최초로 구글의 글로벌 유튜브 크리에이티브 파트너로 선정된 바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