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에 상반기 인센티브 323억 지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5일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총 323억3000만원 규모 2019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확대한다. 이번 상반기 인센티브는 협력사 임직원 1만9000여명에게 지급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앞둔 임직원 사기 진작은 물론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삼성전자가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협력사에 지급한 인센티브는 총 3059억원이다. 생산·품질 관련 협력사를 시작으로 환경안전·인프라, 설비 유지보수, IT 협력사 등 지급 대상 업체를 지속 확대했다. 또 지난해 12월부터 인센티브 지급 대상을 1차 협력사에서 2차 우수 협력사까지 확대하며 상생지원 정책을 강화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반도체 협력사를 위한 환경안전 전문 교육시설(삼성전자 DS부문 협력사 환경안전 아카데미)을 개관했다. 지난해부터 반도체 정밀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를 운영하는 등 우수인력 양성을 돕고 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