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품별 판매하라는 조달PC 옵션계약...“中企 고사시킬 것” 업계 우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달청이 오는 11월 말부터 공공 PC를 부품이나 부분품 단위로 구매하는 옵션 계약을 추진한다. 중소 PC업계는 부품 가격이 인터넷 최저가 기준으로 맞춰지고 인증 비용이 늘어나는 등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하다며 우려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조달청은 11월 29일부터 개인용 조달 시장 PC 구매를 옵션 계약 방식으로 전면 전환한다. 현재 나라장터 홈페이지와 시스템 개편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조달청은 이달 말 PC 업체에 제도 변경 사실을 알리고 설명회도 열 계획이다.

현재는 PC를 구매하려는 기관이 나라장터 홈페이지에서 원하는 제품을 완제품 형태로 구매하는 방식이다. 일반 소비자가 컴퓨터를 온라인 쇼핑몰에서 구매하는 방식과 똑같다. 2013년 PC가 중소기업 간 경쟁 제품으로 지정되면서 정부의 공공PC는 모두 중소기업이 공급하고 있다.

11월 말부터 옵션 계약 제도가 본격 실시되면 수요 기관은 부품 단위로 선택, 구매해야 한다. 이를테면 PC 운용체계(OS), 광학디스크 드라이브(ODD)가 현재는 기본 장착 사항이지만 이후 선택 옵션으로 바뀐다.

지난해부터 옵션 계약 논의를 시작한 조달청은 수요 기관이 원하는 스펙 부품을 선택하면 조건에 알맞은 PC가 검색되는 방식으로 최종 결론을 내렸다. 전체 가격은 부품 단위로 조합해 결정된다.

조달청이 옵션계약 방식으로 전환하려는 이유는 수요 기관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서다. 꼭 필요한 기능과 스펙의 부품만을 선택하게 하고 부품 원가를 비교하도록 해 가격 안정화를 도모하겠다는 취지다.

조달청 관계자는 “올 11월 29일부터 조달 PC 옵션 계약 구매 제도 시작을 목표로 시스템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합리 가격으로 PC를 공급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중소 PC업계에선 현실과 차이 나는 정책이라며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가장 우려하는 건 수익성 악화다.

PC업계 관계자는 “이미 나라장터 홈페이지엔 PC 1만5000대가 판매되고 있어 선택 폭이 넓다”면서 “중소 PC 업체 대부분의 이익률이 2~3%밖에 안 되는 상황에서 옵션 계약으로 변경될 때 수익률은 더 나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국내 중소 PC업체 대다수가 수익 70% 이상을 조달 PC 시장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부품 단위로 PC 구매가 활성화되면 부품 기준 가격은 인터넷 최저가 수준으로 맞춰질 공산이 크다. 부품 단위 인증 비용도 늘어난다. PC업계의 모든 제품 생산 체계와 재고 관리 시스템도 대폭 수준으로 바꿔야 해 대규모 투자가 수반돼야 한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완제품 PC 가격은 유통과 물류 비용, 인건비 등이 모두 합쳐진 가격”이라면서 “인터넷 최저가 기준 부품 가격 총합가로 조달 PC가 공급되면 해당 중소기업을 고사시킬 것”이라고 토로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