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항공, 9월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휴

일본 여행객 감소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일본 노선을 감축한 데 이어 대한항공도 일본 노선을 축소한다.

대한항공은 9월 3일부터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일본 노선 조정은 항공 수요와 최근 한일 관계를 고려한 조치다.

대한항공은 한때 인기를 끌던 부산-삿포로 노선이 공급과잉으로 경쟁이 심화하자 5월부터 노선 검토를 시작했고, 최근 일본 노선 예약 감소로 운휴를 결정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부산-삿포로 노선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7%포인트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기존 예약 승객은 인천-삿포로 대체 노선을 제공하고, 인천-부산 간 내항기를 이용해 이동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부산-삿포로 노선 운항 재개 일정은 미정이다.

대한항공에 앞서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LCC들이 일본 노선 공급과잉과 여행객 감소 등을 이유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했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24일부터 무안-오이타 노선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9월부터 대구-구마모토, 부산-사가 등을 연결하는 정기편을 중단한다.

이스타항공 역시 9월부터 부산-삿포로·오사카 노선 운항을 중단한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