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입주기업 대폭 증가..7월 기준 404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상남도는 경남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내 입주기업이 많이 늘어났다고 29일 밝혔다.

이달 기준으로 입주 기업 수는 404개로, 지난해 말 161개 기업과 비교해 251% 증가했다.

입주 기업이 늘어나면서 고용 창출 인원도 1700여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고 경상남도는 설명했다.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통한 신지역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조성한 혁신도시 내 산·학·연 클러스터 부지는 총 39개 필지다. 항공우주 관련 연구소인 ANH스트럭쳐와 의료세라믹 소재 개발업체 악셀, 세라믹소재 연구개발기업 10개 기업, 지식산업센터인 윙스타워, 드림IT밸리에 기업 입주가 잇따랐다.

남해고속도로 및 진주역이 가깝고 국도2호선 연결도로 개설 등으로 교통요충지에 위치한 지리적 여건과 혁신도시 내 상업시설이 인접해 편의성이 높은 것이 기업 입주 증가 요인으로 꼽힌다.

공원과 녹지 비율이 높아 쾌적한 자연환경까지 제공하고 있다. 이 클러스터는 지난달 선정된 진주시 강소연구개발특구에 포함돼 앞으로 항공우주부품·소재산업 관련 기업체들 입주도 이어질 것으로 경상남도는 예상했다

한국세라믹기술원, 국방기술품질원 등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연관된 관련 기업을 타깃 기업으로 정해 클러스터 부지에 기업을 계속 유치해 경남특화산업 중심의 기업생태계를 더욱 강화해 갈 계획이다.

클러스터 내 기업유치를 촉진하기 위해 경상남도와 진주시는 올해부터 국비 2억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4억원 규모로 입주기업 이자·임대료 지원사업도 시행 중이다.

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