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2분기 매출·영업익·당기순익 모두 역대 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코웨이, 2분기 매출·영업익·당기순익 모두 역대 최대

웅진코웨이가 2분기에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사상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웅진코웨이는 2분기 매출 7555억원, 영업이익 1382억원, 당기순이익 1019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 11.4%, 영업이익 6.9%, 당기순이익 12.3% 증가했다.

2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상반기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도 각각 1조4647억원, 2734억원, 2023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현재 소송 중인 CS닥터 퇴직금 관련 충당금 154억원을 제외하면 분기 영업이익이 1536억원에 달한다.

웅진코웨이는 2분기 호실적 배경으로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역대 최대 달성 △해외 사업 고성장 지속 △제품 해약률의 깐깐한 관리 등을 꼽았다.

국내 및 해외 렌털 판매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55만1000대의 렌털 판매량을 기록해 역대 최대 렌털 판매량 기록을 3개월 만에 갈아치웠다. 국내 실적 호조는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 판매 증가에 힘입었다. 또 렌털 계정의 지속적인 증가가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분기 렌털 계정 순증은 19만8000계정으로 집계됐다. 총 계정수는 국내 609만, 해외 129만으로 총 738만 계정이다. 웅진코웨이는 올해 안에 760만 계정을 달성하고, 내년 중 800만을 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해외사업 성장세도 두드러진다.

2분기 해외 사업 매출은 해외 거래선 다각화, 해외 법인 매출 지속 성장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6% 급증한 180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말레이시아 법인과 미국 법인 성장세가 돋보였다. 말레이시아 법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3% 증가한 1276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관리 계정 역시 전년 동기 대비 44.4% 증가한 115만 계정을 기록했다.

미국 법인 2분기 매출은 관리 계정 증가에 따른 방판 매출 확대 및 청정기 판매 호조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35.9% 증가한 236억원을 기록했다. 관리 계정은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11만7000을 기록했다.

웅진코웨이는 해외 사업 성장세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법인을 준비 중이다. 현재 방문판매 라이선스 취득 및 전산 개발을 완료한 상태며, 4분기 사업 개시를 목표로 사업 인프라 구축 중이다.

안정적 해약률 관리도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고객 밀착 관리 및 서비스 강화 활동 등을 통해 2분기 제품 해약률은 전년 동기 대비 0.09%p 감소한 1.01%를 달성했다. 그 결과 렌털폐기손실 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8% 감소한 96억원을 기록했다.

웅진코웨이 성장세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웅진코웨이는 기존 고객이 추가 제품을 사용할때 혜택을 부여하는 '결합 요금제'를 시행하고, 기업간거래(B2B)·정부기관거래(B2G) 시장 판매 집중 전략을 통해 렌털 판매량 및 계정수를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해외는 말레이시아 법인 성공 노하우를 이식하는 인도네시아 법인 사업 개시를 바탕으로 현재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안지용 웅진코웨이 경영관리본부장(CFO)은 “2분기 CS닥터 퇴직금 소송으로 일시적 충당금을 반영했음에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등 주요 수치에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며 국내 환경가전 렌털 시장 절대 강자의 면모를 보여줬다”면서 “의류청정기, 관리받는 매트리스 등 이전에 없던 새로운 사업과 제품에 지속 도전해 성과를 내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한국형 렌털 및 제품으로 호평받는 만큼 미래가 더욱 밝다”고 말했다.


※ 웅진코웨이 2분기 실적 현황(단위:억원)

자료:웅진코웨이

웅진코웨이, 2분기 매출·영업익·당기순익 모두 역대 최대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