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7월 35만대 판매..국내 0.1%↓, 해외 2%↑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 35만2468대의 차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국내 판매는 0.1% 감소, 해외는 2.0% 증가한 수치다.

국내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0.1% 감소한 6만286대가 판매됐고, 해외는 2.0% 증가한 29만2182대의 완성차가 팔렸다. 하반기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와 통상 환경 악화가 예상된다. 이에 현대차는 해외 권역별 본부를 중심으로 신속하고 고객 지향적인 의사 결정체계로 실적 개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현대차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

지난달 국내에서 세단은 2만1000대가 판매됐다. '쏘나타(LF 1737대, LF 하이브리드 모델 1대 포함)'가 8071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289대 포함)'가 6135대, '아반떼'가 5428대 각각 판매됐다.

특히 신형 쏘나타는 전년 동월 대비 35.7% 더 팔렸다. 현대차는 이달부터 하이브리드 모델이 본격 판매되고, 향후 터보 모델도 투입되는 만큼 하반기에도 판매 호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레저차량(RV)은 국내에서 1만9528대 판매됐다. '싼타페'가 7393대, '팰리세이드'가 3660대, '코나(EV 1528대 포함)'가 3187대, '투싼'이 3183대, 베뉴가 1753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3409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200대가 팔렸다. 특히 1만355대의 판매를 달성한 포터는 2016년 11월 이후 2년 7개월만에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1726대, 'G70'가 1270대, 'G90'가 1153대 판매되는 등 총 4149대가 판매됐다.

미국 J.D파워가 실시한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브랜드 1위에 등극한 제네시스는 연이은 호평에 힘입어 G90와 G70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30.1%, 42.7%의 판매 성장을 달성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와 싼타페 등 주력 차종들이 전체 판매를 이끌었다”며 “이달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누적 계약 5000대를 돌파하며 호조를 이어가는 엔트리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베뉴의 원활한 판매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해외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 증가한 29만2182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는 지난 2월 이후 4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하며, 내수 판매 감소를 만회, 전체 판매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현대차 베뉴(VENUE).
<현대차 베뉴(VENUE).>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시장에 판매에 돌입한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각 시장별 상황과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차를 적재적소에 투입해 꾸준한 판매 증가를 이루어 나갈 것이다”면서 “권역별 자율경영,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실적을 회복하고, 미래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