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국시장서 12개월 연속 판매 증가 추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일(현지시간)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5만7340대를 팔아 전년 동기(5만1137대)보다 판매량을 12%나 끌어올렸다. 이는 작년 8월부터 12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판매 증가세를 이어간 것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7월에도 효자군단 SUV(스포츠유틸리티차)가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달성하며 전체 판매 물량 중 SUV 판매 비중이 61%를 점했다. '싼타페'(17%), '코나'(53%), '아이오닉'(141%), '투싼'(11%) 등이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을 나타냈고, 북미 시장을 겨냥한 3열 대형 SUV '팰리세이드'도 7월 한 달간 4464대가 팔려나갔다.

현대차는 올해 슈퍼볼 광고에 출연한 배우 제이슨 베이트맨이 7월에 론칭한 '베터 드라이브스 어스'(Better Drives Us) 마케팅 캠페인 광고의 새로운 성우(뉴 보이스 오브 현대)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또 2022년까지 현대차가 출시하는 모든 신차 모델에 '뒷좌석 승객 알림'(Rear Occupant Alert)을 기본 사양으로 장착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편의사양과 최신기술을 강화한 2020 모델 라인업도 발표했다.

이밖에 '벨로스터 N' 모델로 참가한 IMSA 미쉐린 파일럿 챌린지 레이싱에서 1위, 3위로 더블 포디움 수상 소식을 전해왔다고 현대차는 덧붙였다.

기아차도 7월 미국 시장에서 5만3405대를 팔아 전년 동월(5만3112대) 대비 0.6%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이 이날 밝혔다. 기아차는 7월까지 연간 누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JD파워의 차량 성능 실행·배치를 평가하는 APEL 어워드에서 부문 1위를 차지한 포르테가 전원 동월 대비 21.5% 증가로 판매를 이끌었다. 스포티지(22.3%)와 리오(22.9%)도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