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쌍용차 본사 전경.
<쌍용차 본사 전경.>

쌍용자동차가 '2019년 임금 협상'을 마무리했다. 쌍용차는 2010년부터 10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쌍용차는 지난 1일 노사간 잠정 합의한 임금협상안을 두고 실시한 노조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찬성률 74.6%로 가결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 6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임금협상은 15차 협상만에 잠정합의안이 도출됐다.

합의안은 기본급 4만2000원 인상과 경영 위기 타개 동참 장려금 100만원 지급, 상여금 지급 주기 변경 등이 포함됐다. 상여금은 최저임금제도와 맞물려 현행 짝수 월에 100%로 지급하던 상여금을 12개월로 나눠 지급하기로 한 것이다.

쌍용차 코란도.
<쌍용차 코란도.>

쌍용차 노사는 “회사가 현재 처한 위기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뤘다”고 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양보와 결단을 내려준 노동조합과 조합원 들께 감사한다”며 “임금협상이 마무리된 만큼 이제 생산·판매 증대는 물론 품질개선을 통한 고객 만족과 경영효율 개선에 전 임직원이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