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외신도 긴급보도…"첨단산업 공급망 흔들 것" 우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외신들도 2일 일본 정부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소식을 주요 뉴스로 신속하게 보도했다. 주요 외신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갈등과 경제분야 경쟁 가속 등을 원인으로 꼽으면서 이번 조치로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을 우려했다. 첨단 산업 분야 글로벌 공급망에 미칠 악영향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한국과 일본간 적대감이 이미 비등점에 달했다”면서 “이번 결정은 첨단 산업 분야에서 파장을 일으킬 것이며 나아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이미 긴장된 공급망을 더욱 흔들어 놓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의 두 동맹국간 갈등이 강제징용 판결로 시작됐다는 점과 한국 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 소식을 함께 전하면서 “한국의 전자산업에서 일본 소비재에 이르기까지 어려움에 처하게 됐다”면서 “미국의 전략적 동맹국들간 안보 협력에도 구멍이 뚫릴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일본이 지난달 초 반도체 소재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에 이어 더 엄격한 조치를 발표했다고 전하면서 안보 관계와 글로벌 공급선을 위협하는 미국의 두 동맹국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BBC는 이번 갈등이 징용 판결에 대한 외교적 분쟁에서 촉발했다며 양국에 미칠 영향을 자세히 분석하고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잠재적인 위협을 넘어서 전자 산업을 불안하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일본 매체들도 관련 소식을 긴급하게 전하면서 한·일 갈등이 더욱 악화될 가능성을 우려했다.

교도통신은 글로벌 공급망이 서로 얽혀 있기 때문에 한국의 제조업체뿐 아니라 일본 수출업체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일부 분석가를 인용해 진단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국이 화이트리스트 지위를 잃으면 한국 기업들이 중국이나 동남아시아 등의 생산거점에서 일본에서 들여오는 수입품을 사용할 경우 절차가 어려워질 공산이 크다고 전망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된 국가는 한국이 처음”이라며 “악화되는 한·일 관계는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마이니치신문도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 심화하고 있으며 이번 조치로 관계가 더욱 악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매체들 역시 일제히 관련 소식을 긴급 뉴스로 전하며 한·일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고 주목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일본의 각의 결정이 나오자 곧바로 속보로 타전했다. 중국중앙TV도 방송 중에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으며 한국은 일본에 이 조치의 철회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신문망은 “일본의 이번 조치로 한·일 간 대립이 격화됐으며 미국이 나서서 이 문제를 풀기 힘들어졌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일본이 대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 배경에는 강제 징용 배상 판결 문제에다 양국 간 경제분야 경쟁 가속, 양국 관계 악화가 작용한 것으로 보면서 결국 이번 수출 규제로 양국의 대립이 폭발했다고 분석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