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퍼스,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 사고' 신속 대응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지도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맵퍼스는 한국도로공사와 고속도로 사고 대응 서비스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고속도로 내 돌발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 체계를 확립하고 운전자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맵퍼스와 도로공사는 실시간 위치 정보 기반 '협력형 사고 대응 서비스'를 활용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률 감소와 2차 사고 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김명준 맵퍼스 대표(왼쪽)와 김경일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
<김명준 맵퍼스 대표(왼쪽)와 김경일 한국도로공사 교통본부장.>

양사가 협력한 사고 대응 서비스는 맵퍼스가 아틀란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앱) 속도정보로 감지한 고속도로 돌발상황을 도로공사에 실시간으로 전송하고, 도로공사는 CCTV로 확인해 신속하게 상황을 처리한다.

아틀란 앱은 국내 유일 트럭 전용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해 고속도로에서 자주 발생하는 대형 화물차 사고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고속도로 내 협력형 사고 대응 서비스는 10월 말부터 테스트를 거쳐 연내 본격 시행한다.

김명준 맵퍼스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이 고속도로 교통사고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공공기관과의 협력으로 안전과 편의를 갖춘 선진 교통 문화와 환경을 형성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