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택배기사 가족과 영암 슈퍼레이스 응원 펼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대한통운은 4일 전남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에 호남지역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와 가족 70여명을 초청했다고 5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와 가족들이 지난 4일 전남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를 관람했다.
<CJ대한통운 소속 택배기사와 가족들이 지난 4일 전남 영암군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를 관람했다.>

이번 초청 행사는 호남지역 우수 택배기사와 가족을 슈퍼레이스 경기에 초청해 감사를 전하는 한편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하기 위한 자리로 기획됐다.

CJ대한통운은 슈퍼레이스 경기 관람에 앞서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출전 차량과 드라이버, 모델이 서킷 위에 모두 모이는 그리드워크 이벤트에 참가해 슈퍼카 및 스톡카 등 평소 접하기 힘든 실제 경주용 차량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CJ대한통운이 후원하는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레이싱 선수와 직접 만나 사인을 받고 사진을 찍는 팬미팅을 진행했다. 마지막 순서로는 특별 경기인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와 슈퍼레이스 최상위 클래스인 'ASA 6000 클래스'를 관람하는 시간을 제공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