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칼럼]프롭테크 시대, 부동산 중개업의 미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배우순 디스코 대표.
<배우순 디스코 대표.>

프롭테크(Proptech)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부동산업과 기술업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산업, 서비스, 기업 등을 포괄한 개념이다. 프롭테크는 2009년 이후 영국이 주도하기 시작했고, 유럽·북미·아시아로 빠르게 확산됐다.

부동산 관점에서 프롭테크는 스마트 부동산, 공유경제, 핀테크를 아우르는 넓은 개념이다. 데이터 기반의 스마트빌딩, 에어비앤비 같은 공유경제, 개인간거래(P2P), 크라우드펀딩 같은 핀테크 업종을 모두 포괄한다.

글로벌 종합부동산 서비스회사 JLL에 따르면 중개 및 임대 영역이 프롭테크에서 투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분야다. 프롭테크 산업 영역에서 중개 및 임대가 크게 성장할 수 있는 이유는 우선 정보기술(IT) 발달로 소비자가 원하는 정보를 쉽게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가 개발됐다. 둘째 소비자가 부동산 매물 정보를 접근하는 방식이 오프라인에서 웹이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옮겨 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중개 프롭테크 서비스는 PC에서 부동산 매물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시작됐다. 네이버 부동산, 부동산 114가 대표 사례다. 아파트 중개서비스 시장 소비자는 아직도 네이버 부동산을 통해 매물 정보를 확인하고 중개업소를 방문한다.

새로운 서비스는 직방, 다방과 같은 원룸·투룸 중개 서비스다. 직방과 다방 서비스는 스마트폰을 통해 부동산 매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원룸·투룸 중개 서비스의 주된 수요층이 스마트폰에 익숙한 젊은 층인 점과 맞물려 빠르게 성장했다.

서비스 형태도 더 진화했다. 고도화된 정보를 제공하는 중개 프롭테크 서비스다. 대표 사례로 아파트 시장의 호갱노노와 상업용 부동산 시장 디스코를 들 수 있다. 이들 서비스는 매물 정보 위주이던 이전 서비스와 달리 실거래가, 경매, 통계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제공한다. 소비자는 매물 정보와 함께 다양한 빅데이터를 통해 합리 타당한 의사결정을 하는 데 도움을 받는다.

중개 프롭테크 기업 성장으로 발생하는 첫 번째 변화는 '정보'다. 과거 부동산 전문가만 알 수 있던 다양한 정보를 일반인도 쉽게 알 수 있다.

프롭테크 시대 부동산 중개인은 일반인이 이용하는 프롭테크 서비스를 이해하고 활용하는 방법에 전문가가 돼야 한다. 부동산 중개인은 대부분 지역 부동산 전문가이지만 프롭테크 서비스가 제공하는 모든 정보를 알 수 없다. 앞으로는 프롭테크 서비스를 활용해 더 많은 정보를 확보하는 것이 부동산 중개인에게 필요한 전문성이다.

두 번째 변화는 '네트워킹'이다. 전통 중개업은 오프라인 업소의 입지나 중개인 네트워크가 소비자를 만나기 위해 가장 중요한 핵심 자원이었다. 앞으로는 중개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를 만나는 비율이 더욱 높아진다.

네이버 부동산이나 직방과 같이 매물 중심 서비스에서부터 호갱노노·디스코와 같이 정보 중심 서비스까지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소비자가 유입된다. 서비스 플랫폼을 통한 네트워킹이 소비자를 확보하기 위한 중요한 통로다.

세 번째는 '전문성'이다. 부동산 중개인에게 요구되던 전문성은 정보를 충분히 아는 것이었다. 지금은 정보가 누구에게나 공개된다. 부동산 중개인에게 요구되는 전문성은 수많은 정보를 해석하고 고객의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능력으로 발전될 것이다.

상업용 부동산 매수 자문 업무를 하고 있는 금융권 PB센터에 최근에 새로운 트렌드가 생겼다. 소비자가 새로운 정보를 얻기 위해 PB센터를 방문하는 것이 아니라 알고 있는 정보를 분석해 줄 전문가를 만나기 위해 방문하는 것이다.

부동산 중개업은 프롭테크 산업 발전 덕분에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시기에 와 있다. 소비자는 다양한 프롭테크 서비스를 이용해 정보를 소비하고 새로운 중개 서비스를 기대한다.

기술과 서비스는 느리게 발전하지만 소비자는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프롭테크가 결합된 부동산 중개업이 소비자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

배우순 디스코 대표 leo@disc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