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USA, 글로벌 항암제 전문가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대표, 션맥케나 상무, 제프리 랑게 상무.
<왼쪽부터 이현정 삼양바이오팜USA대표, 션맥케나 상무, 제프리 랑게 상무.>

삼양바이오팜USA(대표 이현정)는 글로벌 항암제 전문가 2명을 영입, 연구개발을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삼양바이오팜USA는 삼양바이오팜이 지난해 8월 미국 보스톤에 설립한 해외법인이다. 항암신약과 희귀병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다.

이번에 합류한 션 맥케나 박사는 항체기술, 단백질 공학, 면역학, 종양학 분야 전문가다. 머크 면역 항암제 신약 '바벤시오' 개발을 주도했다. 함께 합류한 제프리 랑게 상무는 미국 박살타에 근무하는 동안 심포젠과 면역 항암제 공동 개발, 프리시젼바이오사언스와 CAR-T 세포치료제 공동 개발 등 16억달러 규모 면역 항암제 개발 계약을 주도했다.

항암치료 최신 기술과 미래 포트폴리오 자문을 위해 과학자문위원회도 구성 중이다. 방영주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루이스 와이너 미국 조지타운대학 롬바르디 종합암센터 소장, 장 스캇 안토니아 미국 듀크암연구소 면역항암치료연구센터 박사 등을 임명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