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생체신호 자동 감지 MRI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멘스 마그네톰 비다 3T
<지멘스 마그네톰 비다 3T>

가천대 길병원(원장 김양우)은 환자 생체신호를 자동으로 감지하고, 선명한 화질을 얻는 최첨단 자기공명영상(MRI) 장비를 영상의학센터에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독일 지멘스 '마그네톰 비다 3T'는 바이오매트릭스 센서와 바이오매트릭스 튜너스가 탑재돼 인체 생체 신호를 자동으로 감지한다. 바이오매트릭스 센서는 환자가 테이블에 눕자마자 호흡 신호를 감지하는 센서가 자동으로 작동하면서 환자 호흡주기에 맞추는 호흡연동 촬영이 가능하다. 바이오매트릭스 튜너스는 신체에서 발생하는 자기장으로 인한 왜곡을 자동으로 보정한다.

또 마그네톰 비다는 MRI 성능 핵심인 경사자장 시스템이 기존 모델 대비 약 30% 향상됐다. 경사자장 증폭기 탑재로 세기가 월등히 향상돼 영상 질이 개선됐다. 새로운 소프트웨어(SW) 탑재로 뇌 MRI 스캔을 5분 만에 완료한다. 혈류 관련 뇌 활동을 측정하는 'DTI 검사'도 기존 약 12분에서 4분대로 단축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