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카사코리아,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플랫폼 공동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EB하나은행은 지난 5일 핀테크 기업 카사코리아와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플랫폼'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카사코리아는 향후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활용, 신탁회사가 발행한 부동산신탁 수익증권을 전자증서 형태로 유통한다. 전자증서를 활용해 투자자간 상호 거래가 가능한 유통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장, 카사코리아 예창완 대표이사, 김재영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장.
<왼쪽부터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장, 카사코리아 예창완 대표이사, 김재영 KEB하나은행 신탁사업단장.>

KEB하나은행은 혁신금융서비스 공동신청자로서 △수익증권 발행 부동산신탁 인수 △블록체인 노드 참여 △플랫폼 이용자를 위한 계좌개설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로 그간 기관투자가와 사모펀드 중심으로 운영되던 중소형·상업용 부동산의 투자 기회가 개인 투자자에게도 확대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KEB하나은행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에 따라 부동산신탁에서 수익증권을 발행할 수 있는 특례 조치를 얻었다. 2012년 신탁법 개정 이후 금전 외 신탁에서 수익증권을 발행하는 최초 사례가 될 전망이다.

또한 KEB하나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전자증서 매매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 자금의 이동 및 거래 신뢰도를 높이고 안전하게 기록하는 분산원장을 카사코리아와 공동 운영한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대표는 “이번 사례는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 소비자와 가까워지고 있음을 대표하는 사례”라며 “KEB하나은행은 디지털을 통한 다양한 기술혁신으로 부동산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산이 디지털화 되어 활발히 활용됨으로써 금융 소비자의 편의를 높여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