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219개 혁신금융서비스 쏟아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 하반기 최대 219개에 이르는 혁신금융서비스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15~26일 하반기 금융규제 샌드박스 신청 수요를 조사한 결과 총 142개 회사에서 219개 혁신금융서비스 신청을 준비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올 하반기 219개 혁신금융서비스 쏟아진다

올해 상반기 사전신청에 비교하면 업체 수는 61%, 서비스 건수는 108% 늘었다.

금융규제 샌드박스는 새로운 금융서비스를 최장 4년간 시범 운영할 수 있도록 규제 특례를 제공하는 제도다. 지난 4월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총 42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됐다.

회사별로는 은행, 금융투자사(이상 각 10곳), 보험사 7곳 등 기존 금융회사 41곳이 96개 서비스, 핀테크(금융기술) 회사 등 일반기업 101곳이 123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상반기에 혁신금융 사업자로 지정된 39곳(핀테크 32곳·금융회사 7곳) 가운데 13곳(핀테크 7곳·금융회사 6곳)는 이번 수요 조사에서도 32건의 서비스를 제출했다.

준비 중인 서비스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은행 24건, 자본시장 46건, 보험 24건, 여신전문 33건, 데이터 27건, 전자 금융·보안 28건, P2P(개인 간 거래) 6건, 대출 20건, 외환 등 기타 11건이다. 인공지능(15건), 빅데이터(20건), 블록체인(28건), 인증·보안(7건) 등 총 70건은 금융에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했다.

금융당국은 수요조사에 제출된 서비스에 대해 이달 중 컨설팅을 해주고 이후 혁신금융심사위원회 심사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혁신금융서비스와 같거나 비슷한 서비스 중 규제 개선 계획이 있는 경우엔 우선 심사해 처리하고 법 개정이 추진 중인 사항에 관한 서비스 역시 신속하게 심사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