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정수기 생산 라인 '총력전'…여름 수요 대응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5일 충청남도 공주시에 위치한 웅진코웨이 유구공장 정수기 생산라인에서 직원이 아이스 정수기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 5일 충청남도 공주시에 위치한 웅진코웨이 유구공장 정수기 생산라인에서 직원이 아이스 정수기를 생산하고 있다.>

웅진코웨이(대표 이해선)가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충청남도 공주시에 위치한 유구공장 정수기 생산 라인을 풀 가동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웅진코웨이 유구공장은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정수기 생산 라인을 풀 가동하며 여름 맞이를 대비하고 있다. 금년 4~7월 웅진코웨이 정수기 생산량은 지난 겨울철 11~2월 대비 약 40% 이상 증가했다. 이번 여름철 정수기 생산량 증가는 무더위 속 시원한 물과 얼음을 편리하게 이용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생산 제품은 '시루직수 정수기(CHP/CP-7300R)와 '아이스 정수기(CHPI/CPI-6500L)'이다. 시루직수 정수기는 오염물질을 촘촘하고 세밀하게 거르는 RO 멤브레인 필터 장점과 직수 방식의 장점만을 결합해 만든 혁신 제품이다. 아이스 정수기는 얼음을 만드는 핵심 부품 전체에 스테인리스를 적용하고 파동제빙 시스템으로 더욱 단단하고 투명한 얼음을 제공한다.

라인수 웅진코웨이 생산운영본부장은 “여름철에 정수기를 찾는 소비자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정수기 생산 라인 풀 가동으로 대응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최첨단 생산 인프라와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로부터 신뢰받는 고품질 제품 생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