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전문기업 에이플랫폼, 미 멤에스큐엘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 국내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베이스 전문기업 에이플랫폼(대표 한정희)은 멤에스큐엘(MemSQL)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를 국내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멤에스큐엘은 샌프란시코에 본사를 둔 NewSQL DBMS분야에서 선두를 달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삼성전자, 뱅크오브어메리카(BoA), 디즈니 등 고객사들을 확보하고 있다.

멤에스큐엘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를 통한 분석과 응용프로그램을 위해 클라우드 형태로 성능과 용량에 따라 무제한 확장을 지원하는 데이터베이스(No-Limits Database)를 제공한다.

회사 솔루션은 범용 서버기반에서 운영, 엑사데이터·테라데이터와 같은 전용 장비기반 솔루션 대비 총소요 비용 최대 5분 1정도 비용으로 구축·운영이 가능하다.

특히 기존 엑사데이터기반 응용 프로그램을 거의 수정없이 맴에스큐엘로 전환한 우버, 버라이즌, 아카마이 등 고객사들은 데이터에 기반한 신규 비즈니스 창출과 비용 절감 측면에서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이는 멤에스큐엘 제품이 표준 SQL기반으로 최상의 성능을 위해 메모리 기반 OLTP트랜젝션 처리와 디스크·컬럼기반의 대량 OLAP 데이터를 처리하는 분산관계형 데이터베이스 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거 데이터와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를 동시에 처리해야 하는 오퍼레이셔널 분석 영역 △폭발적인 데이터 증가로 인해 용량과 성능을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통해 빠르고 쉽게 확장해야하는 영역 △하둡에 저장한 빅데이터를 NoSQL이 아닌 SQL을 통해 쉽게 분석하고자 하는 영역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멤에스큐엘 총판기업 한정희 에이플랫폼 대표는 “새로운 데이터 소스 수용이 어렵고 시스템 용량·성능 확장이 용이하지 않은 고비용의 어플라이언스에서 사용하던 트랜잭션과 분석업무를 멤에큐엘로 활용하면 다양한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 기업들이 데이터 중심의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또 “실시간 분석과 인공지능·머신러닝에 기반한 분석이 필요한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이 가능해져 국내 기업들의 비즈니스 성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