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대 인공심장 이식 환자, 국내 최초 '유지기간 1000일' 넘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심부전팀이 인공심장 이식수술에 대해 다학제 회의를 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심부전팀이 인공심장 이식수술에 대해 다학제 회의를 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은 2016년 9월 당시 76세에 3세대 좌심실보조장치를 수술 받은 환자가 장치유지 1000일을 넘겼다고 7일 밝혔다. 현재 환자는 합병증 없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한다.

좌심실 보조장치는 인공심장의 한 종류다. 심장 내신 좌심실로 들어온 혈액을 대동맥으로 밀어 몸 구석구석 공급한다. 심장이식을 장기간 대기해야 하거나 심장이식이 불가능한 환자에 사용한다. 국내에는 가장 최신 모델인 3세대까지 들어왔다.

고령 환자는 심장이식을 받기 어려워 인공심장이 최종 치료로 활용된다. 적어도 2년 이상 장기간 안정적으로 인공심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조양현 삼성서울병원 심장외과 교수는 “인공심장 이식수술이 성공하려면 다양한 치료방법을 입체적으로 적용할 팀워크가 중요하다”면서 “환자가 고령일지라도 적절한 시점에 인공심장을 이식 받으면 삶의 질 향상과 장기 생존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인공심장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2,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 최소침습 이식수술을 성공했다. 국내 최고령 환자 수술, 국내 최장 유지기간도 달성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