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비상대책반'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은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비상대책반'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BNK금융,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위해 '비상대책반' 운영

BNK금융그룹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우선 20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수출규제 직접 피해기업은 5억원, 간접 피해기업은 3억원 이내에서 각각 1000억원 한도로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이자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2.0% 금리감면을 실시한다. 만기도래하는 여신은 연장해주고 분할상환도 유예해준다.

수출입 관련 외환수수료를 우대하고 지역보증재단과 협의, 준재해·재난 특례보증 특별대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비상대책반 산하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도 운영한다. 기업의 애로사항을 접수받고 재무 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자금주선 등을 수행한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일본 수출규제 관련, 부울경 지역 기업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그룹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