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위탁운영 UAE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 개원 5주년 기념식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UAE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에서 현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UAE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에서 현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위탁운영 중인 아랍에미리트(UAE)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 개원 5주년 및 2기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서울대병원은 2014년 8월 UAE 정부와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을 5년 간 위탁 운영하는 계약을 맺었다. 의료진을 직접 파견해 서울대병원 의료시스템을 이식했다. 지난달 1일에는 재계약을 체결해 2기를 출범했다. 현재 한국 의사 52명과 간호사 66명 등 총 176명이 근무 중이다.

5년 간 셰이크칼리파전문병원에서는 외래환자 10만3600명, 입원환자 5000여 명, 수술 약 2000건을 수행했다. 선진 의료기술 혜택을 받기 위해 해외로 떠났던 UAE 북부 지역 주민들도 자국에서 진료를 받는다.

서울대병원은 5년 간 경험을 바탕으로 최첨단 심장판막치료, 원스톱 유방암 치료 등 진료 서비스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개원 5주년과 2기 출범은 UAE 북부지역을 비롯한 전역에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출발점”이라면서 “향후 의료기관 해외 진출 모범사례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