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으로 임직원 마음까지 케어"…라이나생명, 임직원 대상 인문학 콘텐츠 설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연요리연구가 문성희씨가 라이나생명의 유튜브 콘텐츠 성어지수(성장하는 어른들의 지적 수다방)를 촬영하고 있다.
<자연요리연구가 문성희씨가 라이나생명의 유튜브 콘텐츠 성어지수(성장하는 어른들의 지적 수다방)를 촬영하고 있다.>

라이나생명보험이 다양한 채널에서 대중들에게 인물학 콘텐츠를 알리고 있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8일 “라이나생명은 '행복중심케어'를 브랜드 슬로건으로 정하고 고객뿐 아니라 임직원의 마음까지 케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라이나생명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인문학 콘텐츠 '성어지수(성장하는 어른들의 지적 수다방)'를 제공하고 있다. 성어지수는 불면, 번아웃, 외로움, 우울증 등 현대인의 주요 병리 현상을 들여다보고 각 분야 전문가들이 다양한 관점으로 해결법을 조언하는 영상이다. 정신의학 전문의 외 아나운서, 요리연구가, 피아니스트, 트레이너 등 각계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문제 인식을 전환하고 일상을 영위하는 데 필요한 실제적 방법을 배울 수 있다.

또 최근에는 KT와 협력을 통해 총 100여점 고화질 명화를 전문가 해설과 함께 감상하는 TV 서비스 '기가지니 힐링명화'도 선보였다. 시그나건강연구소 네이버포스트 채널을 개설해 미술과 관련한 이야깃거리도 제공한다. 미술작품과 그 배경에 있는 화가들의 이야기를 연재해 많은 사람이 미술에 더 깊이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시그나건강연구소의 네이버포스트 채널은 그 연장선으로, 대중이 서양미술을 쉽게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매주 1회씩 연재 중이다.

임직원들의 인문학적 소양 함양을 위한 프로그램도 개설했다. 퇴근 후 참여할 수 있는 클래스를 개설해 미술과 철학, 유튜브 크리에이팅 등 임직원들이 다양한 인문학 교양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했다.

홍봉성 라이나생명 사장은 “사람을 생각하는 인문학은 고객을 생각하는 마음과 통한다”면서 “인문학의 중요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향후 지속적으로 인문학 콘텐츠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