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과 헬스케어를 하나로..분당서울대병원-LG전자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7일 경기 성남시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열린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 및 협력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오창완 분당서울대병원 연구부원장(왼쪽 두번째), 이철배 LG전자 뉴비즈니스센터장(세번째) 등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7일 경기 성남시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서 열린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 및 협력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오창완 분당서울대병원 연구부원장(왼쪽 두번째), 이철배 LG전자 뉴비즈니스센터장(세번째) 등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생활가전을 이용한 디지털헬스케어 서비스 구현을 위해 분당서울대병원과 LG전자가 손을 잡았다. 개인 건강정보를 TV나 냉장고 등에서 확인하고, 가정용 의료기기 데이터를 가전제품을 통해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 구현된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백롱민)은 LG전자와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 개발과 협력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

이번 협약으로 고객이 가전제품으로 복약 상태, 혈당·혈압 수치, 병원 진료기록 등 건강정보를 쉽게 확인하고 관리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시범서비스 한다.

LG전자는 고객이 기존에 사용하는 혈압계, 혈당계, 산소포화도계 등 가정용 의료기기를 이용해 측정한 수치를 음성 등으로 가전제품에 입력해 서버에서 통합 관리하게 한다. 데이터는 분당서울대병원이 만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헬스포유'와 연동돼 고객이 추후 병원에 진료 받을 때 참고한다. 이 밖에 고객이 집 안에서 친숙하게 사용하는 가전제품을 활용해 편리하게 건강을 관리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오창완 분당서울대병원 연구부원장은 “의료정보시스템 '베스트케어'에 연동된 개인건강관리 앱인 헬스포유를 운영하면서 환자 중심 디지털 헬스케어 경험과 노하우를 오랫동안 축적했다”면서 “이번 연구 협력으로 치료 질과 만족도를 높이는 환자 중심 건강관리 플랫폼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