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불산 생산 日 모리타 화학 "점유율 하락 위기감…중국 생산 등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인해 수출관련 업무 폭증과 불확실성 증대로 어려움을 겪는 일본 기업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그간 한국에 대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수출 규제가 일본기업에도 어려움으로 닥칠 것이란 전망이 속속 현실화된 것이다.

[한일 경제전쟁]불산 생산 日 모리타 화학 "점유율 하락 위기감…중국 생산 등 확대"

9일 외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정당한 절차를 거치면 수출을 허가한다고 강조하지만 관련 일본 기업은 절차가 번거롭고 일부 품목은 중국과 대만 대상 수출보다도 엄격하다고 지적했다.

고순도 불화수소를 공급하는 모리타 야스오 모리타화학공업 대표는 “일본 기업의 점유율이 떨어질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있다”면서 “연내 중국 합작 공장에서 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의 중국 공장이나 중국의 반도체회사 등에 납품하고, 요청이 있으면 한국에도 출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달 수출규제 조치 단행 이후 처음으로 지난 8일 수출 허가 사안을 발표했지만 앞으로 순조롭게 허가 절차가 진행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기업들로서는 '불확실성'이라는 위험 요소를 떠안아야 한다.

모리타화학공업은 현재 중국 공장에서 중간 재료인 무수불산을 들여와 일본 공장에서 순도를 높인 액체 불화수소를 만든다.

중국 생산은 2년 전부터 계획된 것이지만, 중국에서 고순도 제품까지 일관해 생산, 공급하는 수단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모리타 사장은 “앞으로도 한일에서 비슷한 문제가 일어날 때는 일본 대신 중국에서 한국으로 출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또 일본 정부에서 규제한 EUV 포토레지스트 생산 기업도 한국 내 생산량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EUV 포토레지스트 분야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20~30%를 차지하는 도쿄오카공업(TOK)도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를 한국 공장 내에서 생산량을 늘려 한국 반도체 기업에 납품한다고 알려져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불화수소와 포토레지스트를 일본 밖에서 생산, 한국에 수출해도 이번 조치의 대상에선 제외된다고 전했다. 다만 생산설비와 원료를 일본에서 한국이나 중국에 수출할 때는 까다로운 심사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지난 8일 일본의 EUV 포토레지스트 수출 허가 발표와 관련해 신에쓰 화학공업의 제품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에서 파운드리 공정에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