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현대자동차 '제트'에 LTE-M1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가 현대자동차의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제트(ZET)에 사물인터넷 기술 LTE-M1을 적용했다.
<LG유플러스가 현대자동차의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 서비스 제트(ZET)에 사물인터넷 기술 LTE-M1을 적용했다.>

LG유플러스가 현대자동차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1인 이동수단) 서비스 '제트(ZET)'에 사물인터넷(IoT) 기술 'LTE-M1'을 적용했다.

제주도에서 선보이는 제트는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라스트 마일(LastMile)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LG유플러스는 이동 중에도 데이터를 끊김없이 처리할 수 있는 IoT 기술을 통해 모빌리티에 최적화한 통신 연결을 구현했다. 이를 통해 고객은 자전거·킥보드 위치와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적용된 기술은 기존 롱텀에벌루션(LTE) 통신보다 전력 효율이 높아 다량의 데이터를 전송해도 장기간 배터리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양사는 KAIST 대전캠퍼스에서 공유형 전동킥보드 실증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기술 완성도를 높였다.

제트는 총 80대의 전기자전거와 30대의 전동킥보드로 시작했다. 향후 대전 등으로 서비스 제공을 확대할 예정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는 “서비스 지역 확대는 물론 차량 블랙박스, 전기 오토바이 등 다양한 이동체 관제 서비스로 적용 분야를 넓혀나갈 계획”이라며 “5G를 포함한 차별적 통신 기술을 다양한 B2B 사업 영역에 최적화해 IoT 시장을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