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 미국 특허 등록 '톱1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에서 특허 등록 순위 10위권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12년 연속 2위 자리를 유지했고, LG전자도 3년 연속 10위권에 들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발표한 '2018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 명단에서 삼성전자가 미국 IBM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전년보다 0.4% 증가한 5836건의 특허를 등록했다. 2007년 이후 12년째 IBM에 이은 2위 자리를 지켰다. IBM은 지난해 특허등록 건수가 9088건이었다.

이어 캐논(3206건), 제너럴일렉트릭(GE)(2769건), 인텔(2728건), 알파벳(2597건), LG전자(2473건), TSMC(2448건), 마이크로소프트(MS)(2385건), 퀄컴(2300건) 등이 10위 안에 포함됐다. 애플은 11위(2147건)였다.

2016년 10위권에 진입한 LG전자는 지난해보다 등록 건수가 9% 줄었으나 순위는 한 계단 올랐다.

이밖에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17위를 차지했고, 현대차(22위), SK하이닉스(45위), LG디스플레이(53위), LG화학(61위), LG이노텍(87위) 등이 100위 권에 들었다.

톱10 기업을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6개로 가장 많았다. 한국이 2개, 일본과 대만 각각 1개였다. 일본은 10년 전만 해도 10위권에 6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으나, 지난해는 단 한 곳만 남고 모두 순위가 밀렸다.

한편 지난해 미국 특허상표청(USPTO)에 등록된 특허는 모두 30만7759건으로, 전년보다 3.5% 감소했다. 상위 10개 기업 가운데서는 IBM과 삼성전자, TSMC 등 3개 업체만 전년 대비 소폭 증가세를 보였다. 인텔은 36.6%나 줄어들며 순위가 3위에서 5위로 두 계단 떨어졌다.

중국 화웨이는 전년보다 12.4% 늘어난 1680건으로 전년보다 세 계단 올라선 19위, BOE가 15.3% 증가한 1625건으로 7계단 뛴 20위에 올랐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