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무쏘 우승... MVP는 이승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MVP 이승준과 시상자로 나선 컴투스 이규열 이사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MVP 이승준과 시상자로 나선 컴투스 이규열 이사>

컴투스(대표 송병준)가 타이틀스폰서로 참여한 국내 유일의 3대3농구 프로리그에서 '무쏘'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0일 롯데월드몰 특설코트에서 진행된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무쏘는 일본 선수들로 구성된 '도쿄 다임'을 상대로 이승준과 김동우, 장동영, 노승준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21 대 17 승리를 거두며 챔피언의 자리에 섰다.

우승을 차지한 무쏘는 상금 1000만원과 함께 오는 10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3대3농구 월드 투어 대회 '제다 마스터즈'에 한국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컴투스 관계자는 “오늘 플레이오프가 있기까지 안정적인 리그 운영에 애써주신 모든 분들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며 “본 프로리그를 통해 국내 3대3농구가 더욱 넓은 무대로 발전하는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지속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