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MDS, 유해가스 잡는 광학가스 이미징 카메라 사업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컴MDS(대표 장명섭)는 적외선 열화상 분야 세계 1위 기업 플리어시스템즈와 파트너십을 확대해 광학가스 이미징(OGI) 카메라 시장에 진출한다고 13일 밝혔다.

FLIR 광학가스 이미징(OGI) 카메라. 한컴MDS 제공
<FLIR 광학가스 이미징(OGI) 카메라. 한컴MDS 제공>

OGI 카메라는 비접촉 방식으로도 원거리 유해가스와 미세먼지를 감지해 이미지로 형상화 할 수 있다. 비접촉 방식으로도 원거리 가스까지 감지할 수 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VOC)뿐 아니라 이산화탄소, 암모니아, SF6 가스까지 검출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으로 가스사고 사전 예방과 가스사고 원인 파악·안전 대응이 가능하다.

기존 산업현장에서 사용되는 일반적 가스 센서가 특정 부분 가스 농도만 확인할 수 있다. 외부에서 바람이 불어 가스가 퍼지거나 미세하게 누출된 가스는 감지하지 못했다.

한컴MDS는 10여년간 축적한 적외선 열화상 엔지니어링 기술을 바탕으로 OGI 카메라 기반 가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해 석유화학, 제철, 반도체 분야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영 한컴MDS 부사장은 “산업 현장에서 위험한 가스로 인한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 요구사항에 최적화된 모니터링 시스템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