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갤럭시노트10 플러스, 'DxO마크' 평가서 전·후면 카메라 역대 최고점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5G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5G>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플러스가 해외 카메라 성능 평가에서 역대 최고점을 받았다.

프랑스 카메라 성능평가 전문업체 DxO마크에 따르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후면 카메라 113점, 전면 카메라 99점을 기록했다.

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화웨이 P30 프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가 112점으로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뒤를 이었다. 화웨이 아너20 프로, 원플러스7 프로는 111점으로 4~5위를 기록했다.

전면 카메라 평가에서는 갤럭시노트10 플러스에 이어 에이수스 젠포스6(98점)가 2위에 올랐다. 이어 삼성전자 갤럭시S10 5G(97점), 갤럭시S10 플러스(96점), 구글 픽셀3(92점) 순으로 나타났다.

DxO마크는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장점으로 빠르고 정확한 자동초점, 훌륭한 보케 효과, 노이즈 제어, 선명한 색상, 확대했을 때 디테일 보존 등을 꼽았다. 다만 장거리 확대 샷에서 디테일 손실, 과한 채도 표현, 저조도 노이즈 등은 단점으로 지적했다.

DxO마크는 “갤럭시노트10 플러스 카메라는 새로운 칩셋과 망원렌즈의 넓은 조리개, 개선된 알고리즘 등으로 향상됐다”며 “어떤 조건에서도 뛰어난 스틸 사진과 비디오 품질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갤럭시노트10은 후면에 16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1200만 화소 슈퍼스피드 카메라·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를 장착했다. 갤럭시노트10 플러스는 여기에 뎁스 비전 카메라를 추가 탑재했다. 전면에는 동일하게 1000만 화소 듀얼픽셀 카메라를 장착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