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음걸이로 무릎관절염 진단·처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엑스레이와 의사 판단에 의존해 온 무릎관절염 진단을 정량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향후 실시간 데이터 분석을 통해 무릎관절염 환자의 비수술적 치료와 재활훈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UNIST(총장 정무영)는 강상훈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미국 매릴랜드주립대와 코넬대 의대 교수진과 공동으로 걷는 동안 무릎관절염을 진단하고 걸음걸이 분석으로 치료와 재활을 실시간 보정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무릎 관절염 진단 및 재활훈련시스템 이미지.
<무릎 관절염 진단 및 재활훈련시스템 이미지.>

무릎관절염은 무릎 연골이 닳아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기존 엑스레이 판독과 의사 소견으로 진행해 온 5단계 등급 진단은 통증을 비롯한 다양한 증상을 객관적으로 반영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무릎 내 회전힘을 측정하는 동작분석 방법도 고가 장비를 이용해 장시간에 걸쳐 데이터 수집과 처리 과정이 필요해 환자 부담이 컸다.

강상훈 UNIST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
<강상훈 UNIST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

연구팀은 로봇시스템과 신경생체역학을 결합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 가능한 로봇시스템을 개발했다. 환자가 걷는 동안 운동기구 발판에 가해지는 힘과 발목 움직임을 측정하고 무릎 관절에 가해지는 모든 힘을 실시간 계산해 관절염 정도를 파악할 수 있다. 관절에 가해지는 힘과 무릎 내 회전힘을 분석, 환자에게 올바른 걸음걸이 방법을 알려준다.

강상훈 교수는 “객관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무릎관절염 환자에게 진단 보조와 첨단 바이오피드백 재활훈련 방법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맞춤형 정밀 로봇재활 시장을 여는데 기여할 것”이라말했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