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연,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마의 효율 25%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REL이 발표한 태양전지 최고효율 차트.
<NREL이 발표한 태양전지 최고효율 차트.>

한국화학연구원과 매사추세츠공대(MIT) 공동연구진이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는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최고 효율 부문에서 마의 25% 벽을 넘었다. 중국과학원과 격차를 1.5%이상 벌렸다.

미국재생에너지연구소(NREL)는 지난 2일 '태양전지 최고효율 차트'를 발표하고, 서장원 화학연 박사팀과 모운지 바웬디 MIT 교수팀이 공동연구로 기록한 25.2%가 페로브스카이트 부문 세계 최고 광전변환효율이라고 밝혔다.

화학연은 지난 4월 세계 최고 효율 24.2%를 기록하며 중국과학원(23.7%)을 제친 뒤 다시 4개월 만에 기록을 1%이상 경신했다.

이번 기록은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부문 마의 효율인 25%를 뛰어넘는 결과다. 1세대 태양전지인 실리콘 태양전지 최고 효율과의 격차도 1%대로 좁혔다.

화학연은 중국과학원, 스위스로잔연방공대 등과 함께 세계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연구를 이끌고 있다. 이번 기록을 포함해 7번 NREL 태양전지 최고효율 차트에 이름을 올렸다.

서장원 박사는 “이번에 기록한 25.2% 효율은 저렴한 용액기술 공정을 도입해 달성한 것으로, 기존 고가 공정 실리콘 태양전지의 최고효율을 1%대로 따라잡은 것”이라며 “상용화 가능성을 상당히 높인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