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현장에서 융합교육' 교육부, STEAM 교원연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학교별 스팀수업 만족도
<학교별 스팀수업 만족도>

교육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12일부터 16일까지 '2019 스팀(STEAM) 교원 연수'를 한국교원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스팀은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예술(Arts), 수학(Mathematics)의 약칭으로, 과제(프로젝트)에 기반해 교과를 융합한 교육이다.

이번 연수는 교사들이 교과 간 경계를 넘어 다양한 융합에 관심을 가지고 스팀 수업 실행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개최됐다.

예술·영상미디어 융합 체험 및 과학기술-예술 융합 작품을 제작한 작가와 직접 만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다양한 융합 수업을 구상해 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체험 및 분임 활동을 통해 교사들이 직접 스팀 수업을 분석하고 스팀 과정을 개발해보는 시간도 갖는다. 연수 기간 동안 다양한 첨단 과학기술 연구 현장을 직접 체험해봄으로써, 최근 과학기술 주제들을 수업에 적용해볼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참여 교사들은 연수를 통해 개발한 수업자료 및 지도안을 활용해 2학기 수업에 직접 적용해볼 예정이다.

임창빈 평생미래교육국장은 “학교 현장이 미래 교육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기 위해서는 교사들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교사들이 미래 교육의 방향에 대해 직접 보고 느끼며, 스팀 등 융합 교육을 실행해볼 수 있는 역량과 의지를 가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