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유달조선 44개 기업 '2019년 전남 유망 중소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라남도는 유달조선(대표 김병국) 등 44개 기업을 '2019년 전남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지역경제를 견인할 성장 잠재력이 높고 기술력이 우수한 유망 중소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해 유망 중소기업을 선정해 지원한다. 3년 이상 전남에서 사업장을 운영하고 최근 3년 평균 매출액이 20억원 이상인 기업 가운데 성장성, 수익성, 안정성, 기술성, 일자리창출 노력 등 기업의 유망성을 종합 심사해 이뤄졌다.

전라남도 로고.
<전라남도 로고.>

선정 기업에는 성장단계별 중소기업 육성전략*에 따라 3년 동안 도 중소기업 정책자금 융자 한도 상향(2~5억) 및 우대 금리(0.3~0.5%) 지원과 국내 개별박람회, 수출 분야 지원사업 등 판로 지원 사업에 우대 혜택 등을 제공한다.

지난 2014년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된 파루는 연 평균 매출액 570억원을 달성해 2015년 월드클래스 300기업으로 성장했다. 2015년 선정된 동양인더스트리는 1년 만에 매출이 37억 원에서 56억 원으로 뛰어올라 2017년 전남형 강소기업으로 진입해 전남 경제를 이끌 선도기업으로 당당히 성장했다.

안상현 도 경제과학국장은 “기업 투자유치 만큼 중요한 것이 경쟁력이 강한 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며 “성장 잠재력이 있는 우수한 중소기업을 적극 발굴해 지속가능한 성장모델로 안착시킴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의 촉매제 역할을 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