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연, 자궁경부암 유발 바이러스 신규 원리 밝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리를 밝혀냈다. 향후 효과적인 자궁경부암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은 김승준·구본수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박사팀과 이은우 대사제어연구센터 박사팀이 인유두종 바이러스 암유발 단백질의 작용원리를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바이러스에 의한 자궁경부암 발병 흐름
<바이러스에 의한 자궁경부암 발병 흐름>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자궁경부암의 98%, 두경부암의 7%를 직접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이 바이러스의 유전체는 E6·E7 암 유발 단백질을 만들어 내는데, 이들은 체내 암 억제 단백질과 결합해 정상 세포의 암변이를 유발한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 암 유발 단백질의 역할과 작용기작이 많은 부분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E7 암 유발 단백질이 사람의 암 억제 단백질과 직접 결합해 단백질 복합체를 형성하는 것을 확인하고, 고해상도 구조를 최초 규명했다. 또 이 복합체 형성을 저해할 경우 암 억제 단백질 분해, 세포 분화 차단, 세포 이상 증식 등 암 유발 특성이 현저하게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구본수 박사는 “이번 연구성과는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의한 암 유발 작용 원리를 밝혀낸 것”이라며 “암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타깃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