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환경테러"…日에 압박 카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당정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환경테러"…日에 압박 카드

당정이 일본 후쿠시마 운전 오염수 방출 문제를 제기하며 일본에 대한 압박 카드를 꺼내들었다.

외교부는 13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은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 최종 처리방안과 시기는 아직 검토 중이며, 오염수 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해서는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을 알려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필요시 국제기구 및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2018년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한 직후, 2018년 10월 일본 측에 우리의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했다”며 “양자 및 다자적 관점에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북서태평양 보전실천계획 정부 간 회의, 국제원자력규제자회의 등 관련 다자회의와 한일 간 국장급협의, 해양환경정책회의, 환경공동위 등 여러 양자회의 등이 있을 때 일본에 우리의 우려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고 그간의 과정을 말했다.

그는 “정부는 2019년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불안이 가중되지 않도록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오는 9월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와 11월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원자력고위규제자회의 등에서 관련해 문제를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외교부가 이날 이 사안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일본을 압박하기 위한 새로운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특히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020년 도쿄올림픽 성공에 힘을 쏟고 있는 만큼, 이에 타격을 주기 위해 원전 사고와 관련한 위험성을 부각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은 즉각 책임있는 해명을 내놓고 국제 사회의 검증 절차에 응해야 한다”며 “한국은 물론 미국 등 태평양 연안 국가에 명백한 범죄 행위이자 환경 테러”라고 비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