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부품·소재 광주기업 57.3% “수출규제 부정적 영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지역 일본 부품·소재와 장비를 사용하는 기업 절반 이상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로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상공회의소(회장 정창선)는 최근 제조·무역업체 122개사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조치 확대에 대한 지역기업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45.1%가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14일 밝혔다. '별다른 영향 없을 것'은 54.1%, '긍정적 영향'은 0.8%였다.

광주상공회의소 전경.
<광주상공회의소 전경.>

특히 일본 부품·소재와 장비를 사용하는 75개사 가운데 57.3%는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으며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 확대와 한·일 경제갈등 장기화 우려에 불안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는 이유로는 △일본 수출의 부정적 영향(32.7%) △원청기업의 발주 또는 투자 위축 우려(29.1%) △재고 확보 및 대체 부품소재 조달 비용 부담과 공정 적응 애로(21.8%) △일본이 독점하는 부품·소재와 장비의 대체 조달이 쉽지 않기 때문(14.5%)이라고 응답했다.

업종별로는 기계(64.3%)와 철강·금속가공(63.6%), 금형(54.5%) 순으로 부정적 의견이 높았다. 기계업종은 공작기계의 두뇌 역할을 하는 수치제어반과 산업 자동화 설비용 컨트롤러(PLC) 등 핵심 부품의 일본 의존도가 높고 일본 전략물자 리스트에 있는 품목들이 많아 직간접적 영향권에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철강·금속과 금형은 내수 투자 위축과 일본 수출에 대한 우려가 크기 때문으로 지적됐다.

자동차 부품(23.1%)의 경우 부품·소재 부문은 국산화율이 높아 이슈가 적지만, 생산라인에 있는 자동화설비(로봇)는 일본 의존도가 높은 편이어서 수출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신규 설비 도입이나 부품 교체 필요 시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파악됐다.

전기·전자(45.1%)는 반도체와 가전산업 관련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경우 1차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관련 2차 규제와 직접된 연관된 품목이 적어 단기적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에어컨 컨트롤러에 쓰이는 일본산 집적회로가 규제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어 관련 기업이 수급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광주상의는 전했다.

기업들은 정부가 △부품·소재·장비 수급 안정을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38.5%)에 나서고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R&D) 투자비 지원(31.7%), 규제 특례조치 확대(13.2%), 피해기업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10.7%) 등에 나서야 한다고 답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