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블록체인 키 보관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남구 삼성동 소재 그라운드X에서 진행된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가운데)과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오른쪽),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
<강남구 삼성동 소재 그라운드X에서 진행된 블록체인 키 관리 서비스 개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가운데)과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오른쪽), 노진우 헥슬란트 대표.>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그라운드X, 헥슬란트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키 관리 솔루션 제공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3사는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앱) 이용 기업에 키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개인 키 관리 시스템(PKMS)'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신한은행은 보안기술 적용과 키 복구 프로세스를 담당한다. 그라운드X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을 제공하고 헥슬란트가 키 관리 프로세스를 담당한다.

오는 10월부터 파일럿 서비스를 운영하며, 신한 퓨쳐스랩 5기 육성 기업이 레디(REDi)의 에너지 데이터 거래 플랫폼에 적용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블록체인 기술이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인프라 구축을 통한 서비스 이용에는 어려움을 겪어온 것이 사실”이라며 “일관된 UI·UX로 고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갖춰가겠다”고 말했다.

그라운드X 관계자는 “국내 대표 은행인 신한은행과 손잡고 클레이튼 플랫폼을 바탕으로 금융거래 효용성과 안정성을 제고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금융거래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