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 빠진 신한카드, 밀레니얼 소통 늘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0명의 대학생 크리에이터들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했다.
<30명의 대학생 크리에이터들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했다.>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2030세대 소통을 늘리고 인플루언서 중심 마케팅에 대응하기 위한 '신인류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신인류(新人類)는 '신한카드 인플루언서&유튜버 육성 프로그램' 약자로, 영상 콘텐츠에 친숙한 밀레니얼 세대를 지칭한다.

올해 첫 선발된 신인류 프로젝트는 약 30명의 대학생 크리에이터로 구성된다. 이들은 약 3개월 간 영상 제작 실무와 유튜브 생태계 등에 대한 교육을 이수하고 신한카드와 협업을 통해 신한PayFAN(신한페이판), 을지로 3가 프로젝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이렇게 완성된 콘텐츠는 신한카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시돼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활용된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영상 제작비와 월별 우수팀 상금을 지원하고, 프로젝트 종료 이후 신한카드 디지털 서포터즈 역할을 부여한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