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타트업 투자 1000억원 규모 중남미 펀드 조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1000억원 규모 중남미 펀드가 조성된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미주개발은행(IDB) 이노베이션랩인 IDB랩 및 모태펀드와 공동 출자해 1000억원 규모 펀드를 결성한다고 14일 밝혔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펀드 결성 주관으로서 국내 스타트업 중남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된다.

한-중남미 스타트업 펀드는 양국 유망 스타트업에 적극 투자 및 성장을 지원한다.

특히 얼리 스테이지부터 시리즈B 투자에 집중한다. 중남미 시장 성장 가능성과 규모를 고려해 핀테크, 에듀테크, 헬스테크, 웰니스, 바이오테크, 크리에이티브테크, 어그테크, 클린테크, 마켓플레이스, 이커머스, 로지스틱스테크,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한-중남미 합자 기업, 중남미 시장 진출을 계획 중이거나 기 진출한 국내 기업,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시장에 진출 예정 또는 활동 중에 있는 중남미 기업이 투자 대상이다.

한-중남미 스타트업 펀드
<한-중남미 스타트업 펀드>

IDB랩에 따르면 중남미 스타트업에 대한 신규 투자금액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2018년에는 20억달러(약 2조4460억원)를 기록하며, 전년도 11억달러(약 1조3453억원)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를 기록했다. 투자 집행수도 2017년 249개에서 2018년 463개로 86% 이상 늘며 증가세가 가팔랐다. 2018년에는 스톤, 라피, 아르코 등 7개 유니콘 기업이 탄생해 16개를 넘겼다.

소프트뱅크도 지난 3월 50억달러(약 5조6645억원) 규모 중남미 펀드를 조성하는 등 중남미 스타트업 투자에 본격 뛰어들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현재 중남미 투자 생태계를 이끌고 있는 국가는 브라질, 멕시코, 칠레,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페루 등으로 금융, 마켓플레이스, 물류·유통·운송, 농업, 교육 기술기업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남미에 국내 대기업은 다수 존재하나 기술 기반 스타트업은 턱없이 부족해 이번 중남미 펀드를 통해 많은 기업이 해당 지역으로 진출, 성장하는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펀드로 스타트업에 재정적인 안정을 주는 것은 물론 다각도 스케일업을 통한 중남미 진출 성공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한-중남미 스타트업 펀드에서 국내 스타트업 중남미 진출은 물론 중남미 스타트업 한국 진출을 도울 계획이다. 국내 스타트업 투자기회 확대를 위한 협업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중남미 진출을 위한 각종 컨설팅 및 정보공유 등 IDB랩 및 벤처캐피털과 협력관계를 지속할 계획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