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S부터 BTS까지…20년간 아이돌 상표 출원 4794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E.S부터 BTS까지…20년간 아이돌 상표 출원 4794건

세계적인 케이팝(K-POP) 열풍에 음반연예기획사들이 아이돌 브랜드를 상표로 출원해 사업권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SM, 빅히트, JYP 등 대형 음반연예기획사를 중심으로 소속 아이돌 그룹 이름을 붙인 상표 출원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1999년 아이돌 최초인 S.E.S 이후 약 20년간 연예음반기획사 상표 출원은 4794건에 달한다.

음반연예기획사별로는 SM이 2314건으로 전체의 48.3%를 차지했고 빅히트 657건, FNC 465건, 젤리피쉬 328건, YG 275건, JYP 147건 등 순이다.

특히 BTS의 성공으로 빅히트는 최근 2년 6개월 간 605건을 상표 출원했다.

상표 출원 분야도 과거 음반, 연예업에서 최근 화장품, 의류, 액세서리, 문구용품, 식품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김성관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과거 연예인 이름 등이 인격권적인 권리로만 여겨졌지만, 이제 상품출처를 나타내는 브랜드로서 상당한 재산적 가치를 지닌 권리로 인식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