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트10 OLED, 디스플레이메이트 평가 최고등급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세계적 화질평가 전문기업 디스플레이메이트가 실시한 화질평가에서 '최고 등급(Excellent A+)'을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디스플레이메이트가 공개한 갤럭시노트10 화질평가 결과에 따르면 주요 평가 항목인 밝기, 반사율, 색정확도, 블루라이트 등에서 전작 '갤럭시노트9' 성능을 뛰어넘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트10 OLED, 디스플레이메이트 평가 최고등급 획득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6.8형과 6.3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구성됐다. 해상도는 각각 QHD+(3040×1440), FHD+(2280×1080)이다. 전면 카메라 홀을 제외한 앞면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채운 풀스크린으로 화면이 차지하는 비율이 약 94%에 이른다.

홀 디스플레이는 지난 3월 출시한 '갤럭시S10'에 최초로 적용됐다.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 최고 밝기(휘도)는 1308칸델라(cd/㎡)로 측정됐다. 노트9의 1050칸델라 대비 25% 가량 향상됐다. 반사율은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낮은 수준인 4.3%로 나타났다. 휘도와 반사율을 크게 개선해 기존보다 밝고 또렷한 화면으로 야외시인성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

색정확도는 노트9의 0.5JNCD를 넘어선 0.4JNCD로 측정됐다. 0에 근접할수록 정확한데 0.4JNCD는 현존하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중 가장 실제 색상과 가까운 색을 표현하는 수준을 의미한다.

또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10이 HDR10+(하이다이내믹레인지 10+) 기술로 4K UHD 콘텐츠 같은 고화질 영상도 생생하게 표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유해한 블루라이트 비중은 전작 대비 37.5% 줄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