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생명력 높여주는 '지원군 단백질' 규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연구진이 줄기세포 이식 생착률을 높일 수 있는 단서를 찾아냈다.

한국연구재단은 15일 한호재 서울대 교수 연구팀이 세포 허혈 적응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미세소관 운송 단백질 역할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허혈 환경에 노출된 줄기세포는 산화에 따른 스트레스 때문에 기능 저하 현상을 보인다. 허혈 환경은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를 뜻한다.

허혈 적응반응은 이를 예방하기 위해 필요하다. 주로 세포대사와 생리 기능 조절을 기반으로 한다.

뇌졸중·만성 신장병·만성 퇴행성 관절염 등 치료에 활용하는 줄기세포 이식에도 허혈 적응이 요구된다.

세포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허혈성 손상이 줄기세포 이식 생착률을 저해하는 주된 요인이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미세소관 운송 단백질(BICD1)이 허혈 환경에서 허혈 유도 인자를 핵으로 이동하도록 돕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단백질은 세포 내 물질 수송을 담당하는 생체트럭 주요 부품이다.

연구팀은 미세소관 운송 단백질 활성을 조절할 수 있는 지질 대사체(cP1P)도 개발했다.

동물 실험 결과 미세소관 운송 단백질이 없는 줄기세포를 이식했을 때 치료 효과가 감소했다. 반대로 지질 대사체를 함께 투여하면 줄기세포 이식 생착률은 많이 증가했다.

한호 교수는 "줄기세포 허혈 적응을 높이기 위한 치료제 개발에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세포대사 조절 효과가 확인된 지질 대사체의 경우 새로운 줄기세포 치료 효능 향상 물질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과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등으로 수행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