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화웨이, 폴더블폰 출시 연기···11월에 나올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화웨이 메이트X
<화웨이 메이트X>

화웨이가 폴더블폰 '메이트X' 출시를 재차 연기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가 9월 출시하는 폴더블폰 '갤럭시폴드'가 첫 폴더블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 테크레이다와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메이트X 출시 일자가 11월로 연기된 것 같다”며 “화웨이는 올해 말 이전에는 확실히 메이트X가 출시된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앞서 화웨이는 2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당초 6월 출시가 예상됐지만 9월로 미뤄졌다.

테크레이다는 이르면 내년에 출시될 메이트X 차기작은 확장된 스크린을 갖게 된다고 보도했다. 메이트X는 철재 뒷면 덮개를 갖고 있는데, 이를 유리 덮개로 교체하고 터치가 가능한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활용한다는 것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