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삼성전자, 美반도체 공장서 5G로 생산성 향상 방안 테스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오스틴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 오스틴 반도체 공장>

삼성전자가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해 반도체 공장 생산성을 높이는 실험에 들어갔다. 유해물질 폐기물 배출을 줄이는 것은 물론 근로자 안전성 향상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이동통신사업자 AT&T와 함께 수백만달러를 투자해 텍사스주 오스틴 반도체 공장을 위한 맞춤형 5G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반도체 생산 공정에서는 많은 양의 물과 유해 화학물질이 쓰인다. 5G를 활용하면 공정 과정에서 나오는 폐기물을 줄이고 근로자에게 안전위험을 경고해줄 수 있다.

5G 도입으로 공기질 탐지 센서도 더 많이 설치할 수 있다. 센서에서 나온 데이터를 5G망으로 실시간 전송, 통제소에서 심각한 공기 오염을 즉각 감지하고 직원 대피를 유도할 수 있다. 기존 무선통신망으로는 구현이 어려운 부분이다.

앨록 샤 삼성전자 미부법인 부사장은 “(5G가 아닌) 다른 기술은 좁은 공간에서 수천 개 센서를 지원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펌프나 밸브 등에 센서 설치로 물 사용량을 실시감 감지, 물 사용 효율성을 높이고 폐기물은 줄일 수 있다. 직원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헤드셋으로 안내를 받으며 공장 설비를 관리하는 것도 가능하다.

안드레 푸이치 AT&T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공장이 5G 연결 최대 수혜자가 될 것”이라며 “오늘날 통상적인 공장이 겪는 많은 와이파이(Wi-Fi) 문제를 해결하는 데 5G는 훌륭한 해법”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